여섯번째 초음파 찍은사진!!

2009. 09. 23.

22w2d - 357g

 

우리 새봄이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고있다..^^

7개월이나 8개월되야 성별 알려준다길래 포기하고 갔는데 초음파 하는 의사가 바꼈다..

그 사람은 대뜸 성별 아냐고 묻는것이었다.. 완전히 반가운소리..

다른건 대충보고 성별 알아낼려고 20분~30분정도 초음파 본거같다..

처음에 '잘 안보이는데요' 하길래 딸이에요?? 했더니 그런거 같기도 한데 그러기엔 여자꺼가 없단다 --;

다시 자세히 보더니 '아! 있네요, 남자네요' 하신다.. 나는 아무리 볼려고 해도 안보이드만..

새봄이가 안보여줄려고 자꾸 가리는 바람에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아들같다고 하신다..

다음에 다시 보자고는 하시는데 내 배의 형태를 봐서는 영락없는 아들이다.. ㅎㅎ

이제 성별 알았으면 파랑으로 준비해야겠다..

 

근데 우리 새봄이 입,코가 은근 나를 닮은거 같기도 하다.. 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WRITTEN BY
WizCody
WizCody 의 Tistory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