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리'에 해당하는 글 1건

예금과 적금 의 차이점.

예금은 목돈을 한번에 맡기는 것
적금은 매월 일정액을 저축하는 것
예금은 복리(福利 : 이자에 이자가 붙는 것)로 이자 적용(단리인 경우도 있음)
적금은 단리로 이자 적용

일반적으로 적금은 되도록 짧게 들고 목돈이 되면 빨리 예금으로 전환시키는 것이 좋은 듯

이자계산법 (단리-복리)
◎ 단리계산법
적금(단리) 이자계산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총불입원금에 월부금을 더한 다음 이율과 불입기간(연환산)을 곱하여 2로 나누면 된다
즉 계산공식은?

(총불입 원금 + 1회 월불입금 ) * 이율 * 기간(년) / 2

(이때 기간은 연단위로 해도 되고 월단위로 환산하여 12 로 나눠도 된다)

예를들어)
근로자우대저축에(3년제) 월50만원씩 연이자 9.5%(비과 세)로 가입하였을 경우 만기에 찾는 금액은 ?
18,500,000 * 0.095 / 2 = 2,636,250 이자가된다
즉 총불입 원금 18,000,000 에 1회불입금 50만원을 더하고 연이 율 9.5%를 곱한 다음 기간 3년을 곱하고 2로 나누어 주면 된다

◎ 복리계산법

복리 라는 것은 원금에 이자가 붙은 다음, 그걸 합한거에 또 이자가 붙는 형식을 말합니다.
은행에 돈을 넣으면 1년에 이자 10%를 준다고 합시다. 그러면 1만원을 넣으면 1년 후에 11000원이 되죠. 또 1년동안 기다리면 11000 + 1100원이 되죠. 이런 식입니다.
원금을 a라고 할 경우 일정 기간 후 이자를 r이라고 합시다. r은 %값을 소수로 환산한 값이죠. 1%=0.01, 10%=0.1 이런 식으로... 그럼 이 일정 기간을 설명의 편의상 1년으로 잡죠. 원금 a를 r의 이자로 1년동안 있으면 돈은 a(1+r)이 됩니다. a(1+r) = a + ar. a는 원금이고 ar은 이자입니다. 이자가 10%면 r=0.1이 되므로 이자는 0.1 x a가 되죠. 즉, a/10 이 되는거고, 그렇게 되면 a + ar = a + a/10 = (10a + a)/10 = 11a/10 뭐 이런식.
이제 1년 후 돈이 a(1+r)이 되는건 아시겠죠? 그럼 2년 후엔 a(1+r)에 이자가 더 붙겠죠... 그럼 같은 방법에 의해서 {a(1+r)}(1+r) = a(1+r)(1+r) = a(1+r)^2 a(1+r)에서 a가 a(1+r)로만 대체되었을 뿐이죠. 같은 방법으로 3년 후엔, 2년 후에 생긴 돈에 또 이자가 붙죠. 3년 후 총 돈은 {a(1+r)^2}(1+r) = a(1+r)^2 x (1+r) = a(1+r)^3 .... 마찬가지 방법으로 계속해 나갈 때 n년 후 돈은 a(1+r)^n 이 됩니다.
(^기호는 -제곱이란 뜻... 2^2 = 4, 3^2 = 9, 2^3 = 8...등)

일반적인 방법으로, 원금 a, 1년동안 이자가 r이면 n년 후 돈은 a(1+r)^n 이 됩니다.
1달동안 이자가 r이라면 n달 후 돈은 a(1+r)^n...
r의 기간과 n의 기간의 단위가 같아야죠
상대성이론의 천재 물리학자 아인슈타인도 "복리"계산법을 보고 세계 여덟번째 불가사의라며 경이로움을 표시했었다. 그만큼 복리라는 이자계산법에는 신비로운 마법 같은 게 숨어 있다.

일반적으로 금융상품에는 은행의 적·부금과 같이 단리상품이 있는가 하면, 예금과 같이 복리형 상품도 있다. 가능하면 복리형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왜냐하면, 복리(福利)는 이자에 이자가 붙는 것이 방식이기 때문이다. 복리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더욱 효과를 발생한다.

복리와 단리의 차이
복리와 단리의 차이를 좀 더 살펴보면, 복리와 단리의 차이는 "72의 법칙"으로 간단히 계산해볼 수 있다. 72의 법칙은 복리식으로 계산할 경우 "원금이 두 배가 될 때까지의 기간"을 계산하는 방법이다.
예를 들어 1백만원을 연리 10%로 불입하면 "72 10=7.2"가 돼 7년2개월이 지나면 원리금으로 2백만원을 받을 수 있다. 반면, 단리로 계산할 경우 10년이 지나야 원금이 두배가 된다. 약 2년 10개월의 차이가 난다. 또한 복리로 연리 10%로 10년간 저축한다고 가정하면 10년 후에는 2,707,041원으로 단리보다 707,041원이 더 많다. 이렇게 복리의 효과는 생각보다 엄청난 것이다.
또 하나의 예를 들어보면 향후 5년간의 이자수준을 평균 연 5%라고 가정하면 1억원을 단리예금에 넣어둘 경우 만기 때 1억2천5백만원(세전)을 찾을 수 있지만 이를 복리식 예금(연복리식)에 넣으면 총 1억2천7백62만8천원으로 2백62만여원이나 더 받을 수 있다. 특히 복리상품은 가입기간이 길수록, 금액이 클수록 이자를 더 받을 수 있다. 또 금리가 상승 추세일 때 가입하면 더욱 유리하다.

일반적으로 예금은 복리가 적용되고 적금은 단리로 이자가 적용된다. 따라서 복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적금기간을 너무 장기간하지 말고 어느 정도 목돈이 되면 예금으로 전환하여 복리의 효과를 높여야 한다.

따라서, 어느 시기에 "적금을 예금으로 전환"해야 하는지 살펴보자

(시중은행 최고수준 금리인 예금(복리)은 4.0%, 적금(단리)은 4.2% 비과세 기준 예시)

100만원씩 2년 적금한 것 > 100만원씩 1년적금 후 예금 + 100만원씩 1년적금 (25,050,000원) (12,273,000원 + 500,021원(예금이자) +12,273,000원) (25,046,021원)
100만원씩 3년 적금한 것 < 100만원씩 2년적금 후 예금 + 100만원씩 1년적금 (38,331,000원) (25,050,000원 + 1,020,576원(예금이자) + 12,273,000원) (38,343,576원)
100만원씩 4년 적금한 것 < 100만원씩 3년적금 후 예금 + 100만원씩 1년적금 (52,116,000원) (38,331,000원+ 1,561,664원(예금이자) + 12,273,000원) (52,165,664원) < 100만원씩 2년적금후 예금+ 1년 적금후 예금+ 1년 적금 (25,050,000원+1,020,576원+12,273,000원+1,562,176원+12,273,00원) (52,178,752원) < 100만원씩 2년적금 후 예금 + 100만원씩 2년 적금 (25,050,000원+ 2,082,731원(예금이자) + 25,050,000원) (52,182,731원)

금리에 따라서 차이가 날수 있지만 1∼2년 정도 지나서, 예금을 적금으로 전환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4년 적금의 예시에서 볼 수 있듯이, 일단 목돈이 되면 예금으로 전환하고 여기에 다시 적금을 합하여 다시 예금으로 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일반적으로 예금은 복리가 적용되고 적금은 단리로 이자가 적용된다. 따라서 복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적금기간을 너무 장기간하지 말고 1∼2년 정도 지나 어느 정도 목돈이 되면 예금으로 전환하여 복리의 효과를 보는 것이 현명하다. 위의 예시는 금리에 따라 다를 수 있으니 반드시 자신에 상황에 맞게 계산을 해 보아야 한다. (각종 은행 홈페이지에 가면 금리계산기가 있으니 그걸 이용해서 계산하면 간편함)

위의 내용은 "저축기술" 책의 일부분이므로 출처를 밝히시지 않고 옮겨가시면 안된다고 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WizCody
WizCody 의 Tistory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예금과 적금의 차이 이제 정확히 알 수 있을꺼 같습니다.

    티스토리에 새 글 떴길래 놀러왔다가
    좋은 정보 잘 얻고 갑니다. ^^
  2. 비밀댓글입니다
secret